본문 내용 바로가기 퀵존 바로가기 사이트이용안내 바로가기

보도자료

우리나라 최초의 민립(民立)대학! 세계로 뻗어 나가는 조선대학교

보도자료

글번호
119454764
작성자
홍보팀
작성일
2018-06-14 00:00:00.0
조회수
520
경찰행정학과 4학년 ‘라이 삼자나’, 경찰공무원 채용시험 최종 합격 “대한민국 경찰의 꿈을 이룬 히말라야 소녀!”

경찰행정학과 4학년 라이 삼자나’, 경찰공무원 채용시험 최종 합격

대한민국 경찰의 꿈을 이룬 히말라야 소녀!”

 

조선대학교(총장 강동완) 법과대학(학장 김종구) 경찰행정학과(학과장 이훈) 4학년에 재학 중인 라이 삼자나(, 28)씨가 지난 82018년도 경찰공무원 채용시험에 최종 합격하여 화제다. 매년 약 30명 상당의 경찰합격자를 배출하고 있는 조선대 경찰행정학과에서 외국 출신 학생이 합격한 것은 라이 삼자나씨가 처음이다.

 

네팔 태생의 라이 삼자나씨는 한국인 남편과 결혼, 전라남도 담양군으로 이주한 후에도 평소 자신의 소원이었던 경찰관이 되기 위해 20153월 조선대 경찰행정학과에 외국인 전형으로 입학하였다. 이후 우리나라 국적을 취득하고 처음 응시한 경기도경찰청 네팔어 외사경찰 채용시험에 당당히 합격함으로써 자신의 꿈을 모국 네팔이 아닌 대한민국에서 이루게 되었다. 라이 삼자나씨는 이후 중앙경찰학교에서 약 8개월간의 기초교육과정을 거쳐 경기도경찰청 소속 외사경찰로 근무할 예정이다.

 

라이 삼자나씨는 제가 외국인이라 대학생활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언어장벽, 어려운 경찰시험과목 등으로 포기하고 싶었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지만, 항상 친절하고 차별 없이 대해주는 학과 친구들과 다문화에 대해 깊이 이해해주시고 학업과 장학에 적지 않은 배려를 베풀어 주신 교수님들의 덕분으로 합격할 수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경찰행정학과장 이훈 교수는 우리 학과는 수년전부터 국제화 및 다문화 시대를 대비하여 외국 유수의 대학에서 교수 경력을 지닌 학자들을 채용, 외국인 학생 전담지도 시스템을 시행해 오고 있으며, 라이 삼자나 뿐만 아니라 다른 외국인 학생의 대학생활 적응 및 취업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이 교수는 또한 이번 라이 삼자나의 합격은 우리사회도 누구든지 최선을 다한다면 국적, 출신, 종교, 성별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고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공정사회에 진입하였다는 증표이고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우리 학과가 이러한 분위기를 더욱 확산시키는데 기여하고 싶다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별첨 : 사진

 

첨부파일

다음글 치과대학 치의생명공학과 이슬아 (박사과정)대학원생 ‘광주전남발전협의회’ 장학생 선정
이전글 안종모 치과대학장, ‘제73회 구강보건의 날 기념’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서브 퀵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