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퀵존 바로가기 사이트이용안내 바로가기

보도자료

우리나라 최초의 민립(民立)대학! 세계로 뻗어 나가는 조선대학교

보도자료

글번호
124617866
작성자
홍보팀
작성일
2018-09-13 09:43:10.0
조회수
280
조선대학교 치매국책연구단, 한국인 표준뇌지도를 활용한 치매예측기술의료기기 허가 획득

조선대학교 치매국책연구단, 한국인 표준뇌지도를 활용한 치매예측기술 의료기기 허가 획득

치매 조기 예측과 진단의 객관성과 정확도 개선 기대

 

조선대학교(총장 강동완) 치매국책연구단(이하 연구단, 단장 이건호)이 한국인 표준뇌지도 작성 및 뇌영상 분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이를 적용한 치매 예측의료기기에 대해 식약처 인증을 획득하였다고 지난 99일 밝혔다.

 

현재 가장 정확한 치매 진단 방법은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하여 정상 뇌와 비교하여 이상여부를 확인하는 것인데, 기존에 육안으로 확인하는 상황에선 세밀한 부분에 대한 점검이 어려워 정밀분석이 가능한 기술에 대한 수요가 있어왔다.

 

해외에서는 뇌영상 분석용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고 있으나 서양인 표준뇌 기준이라서 한국인 특성과는 맞지 않고 영상 분석도 자동화되어있지 않아 국내에 도입하여 의료현장에서 지속적으로 활용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다.

 

이에, 연구단은 동아시아인에 최적화된 치매조기예측기술 개발을 위해 지난 5년간 60세 이상 지역민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신경심리검사, 유전체검사 등 치매정밀검진을 통해 치매위험군을 선별하여 아시아 최대 규모의 표준화된 바이오·의료 빅데이터를 확보하였다.

 

이 중 정상으로 판별된 한국인 1천명 이상에 대해 정밀 MRI를 촬영하여 연령대별 남녀 표준 뇌지도를 작성하고, 표준뇌지도와 환자의 영상자료를 자동으로 비교·분석하여 치매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개발하였다.

 

연구단은 연구성과의 조기 실용화를 위해 참여기업인 인포메디텍에 한국인 표준뇌지도와 뇌영상 분석 기술이전 하였고, 인포메디텍은 이전 받은 원천기술을 토대로 치매를 조기예측할 수 있는 의료진단보조시스템(CDSS, Clinical Decision Support System)인 뉴로아이(NeuroAI)를 개발하여 이번에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 인증(2등급)을 받게 되었다.

 

이번 연구성과를 통해 초기 알츠하이머병에 동반되는 미세한 뇌손상을 식별해 낼 수 있어 알츠하이머성 치매 조기예측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현재는 서울대병원 등 6개 국내 주요 대학병원에서 시범서비스를 진행 중인데, 이번 인증 획득으로 의료현장에 더 확산될 전망이다.

 

치매연구단 이건호 교수는 치매환자의 뇌 영상과 한국인 연령별 표준뇌지도를 비교함으로써 치매 조기예측·진단의 객관성과 정확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에 최적화된 치매 예측기술이라는 점에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 및 기술수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다음글 2018년 조선대학교 박물관 특별전 개최 안내 ‘보성강, 구석기인들의 낙원’ 주제로 9월 19일 오후 2시 개막
이전글 SW융합교육원, 2018학년도 2학기 SW교육봉사 “주말 교육기부 찾아가는 소프트웨어 교육”진행

서브 퀵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