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퀵존 바로가기 사이트이용안내 바로가기

행사소식

"막는 것 산이거든 무느곤 못가랴" 조선대학교의 진취적 기상은 21세기에 더욱 빛납니다

행사소식

글번호
106328580
작성자
미술관
작성일
2018-03-07 00:00:00.0
조회수
898
2018 김보현 소장품 기획 - 헐벗은 남자의 꿈展


 

 


2018 김보현 소장품 기획전


'헐벗은 남자의 꿈'

 

 

 

 

 


 




Po Kim & Sylvia Wald

김보현 & 실비아올드 미술관 (본관 중앙 1층)

 

 2018.02.19. Mon - 04.30. Mon


 


 

 

 

 

 

 

  2018 김보현 소장품 기획 - 헐벗은 남자의 꿈 김보현 화백이 교수로 재직했던 조선대학교에 기증한 300여 점의 작품 중 쉽게 다뤄지지 않았던 1990년대 신표현주의 시기에 해당하는 소품연작 시리즈 60여 점을 주체적으로 전시한다.


  ‘소품은 시 같고, 대작은 소설 같아요. 저는 모든 예술작품이 시와 소설이 들어있지 않으면 좋은 작품이 아니라고 믿고 있습니다.’ 작품을 단지 캔버스 위에 그려진 그림이 아닌 작가의 마음을 전하는 한편의 이야기로 여겼던 김보현은 짧은 수백 편의 시와 같은 소품들을 남겼다. 그 소품들 속에 펼쳐진 인간과 동물, 자연의 풍경들은 그가 평생 추구했던 꿈과 같은 환상의 세계를 구성하는 하나하나의 요소가 되었고, 소품 속 표현된 다양한 이미지는 그가 평생 추구하고자한 아름답고 진실 된 예술의 정체성이자, 자유를 향한 상징들이다.

  이번에 진행되는 ‘2018 김보현 소장품 기획전 - 헐벗은 남자의 꿈은 김보현 작가가 작은 캔버스 위에 펼쳤던 자유를 향한 순수했던 예술세계를 조명하고자 한다.

 

   1980년 중반 이후부터 시작되는 신표현주의 시기에는 이전의 추상표현주의나 사실주의에 비해 작가 자신의 생각과 감성, 과거와 현재의 삶이 반영되어 나타나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특히, 자신의 기억 속 회한이나 정신적 갈등으로부터 벗어나 동·식물과 같은 자연의 요소들이 하나의 공간에서 경계되지 않고 인간과 함께 공존한다. 작품 속 등장하는 호랑이, 코끼리, 표범, , 물고기 등의 동물들은 과거 고향의 기억과 인도, 네팔, 남미 여행에서 만났던 동물들의 이미지이다. 여러 종류의 새와 꽃 이미지는 김보현과 실비아올드가 20여년을 넘게 자식처럼 기른 앵무새 찰리를 비롯하여 시골집에 있었던 공작새, 매 등 삶에서 함께 해 온 꽃, 식물의 이미지들이다. 자식이 없는 김보현에게 있어 식물과 동물들은 그가 보살펴야할 가족과 같았다.

 

   김보현 작품의 중요한 요소인 자연과 인간은 그림 속에서 지속적으로 반복되면서도 시각적으로 매우 풍부하고 다양하게 보이고 있다. 지난 과거의 상처와 기억을 자연을 통해 치유하고 안정을 찾으면서 자신의 오랜 삶에 녹아 흐르는 잠재의식을 마음과 손의 즉흥적인 움직임으로 그렸다. 사전에 어떤 주제나 내용의 구상 없이 캔버스에 붓을 놀리며 그 진행 순간에 착상한 현상을 자유롭게 탄생시키는 것이다. 이처럼 화면에 인간과 동물이 함께 등장하며, 여러 자연적인 요소들이 어우러진 이미지들은 삶의 공간과 그가 추구하는 이상적인 것이 그대로 작품에 반영되어 지상의 낙원을 그리고 있다. 김보현이 평생을 추구한 예술의 주제는 자유이며, 그의 작품은 자유의 심상 풍경이었던 것이다. 그가 작품 안에서 자유를 위한 노정에 어떠한 방법으로 자연과 인간을 풀어냈는지 감상하고, 그의 에너지와 상상력의 자유로움을 함께 유영하다보면 김보현의 이상향, 환희의 낙원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다.

 

 

 

 

 

 



- 미술관 개관시간 10:00~17:00

- 전시문의/ 김보현 & 실비아올드미술관  학예연구실 230.6767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다음글 제15회 조선대학교 백학 미술인상展
이전글 한화생명 채용상담회 및 설명회[3.13.(화)] 안내

서브 퀵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