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퀵존 바로가기 사이트이용안내 바로가기

보도자료

우리나라 최초의 민립(民立)대학! 세계로 뻗어 나가는 조선대학교

조선대학교

보도자료

글번호
129181098
작성자
홍보팀
작성일
2019-01-30 11:34:11.0
조회수
579
고사리 손으로 가꾼 따뜻한 정성 함께 나눠요 “조선대 어린이집 영유아들, 직접 가꾼 농작물로 담근 김치 판매하여 마...

고사리 손으로 가꾼 따뜻한 정성 함께 나눠요

조선대 어린이집 영유아들, 직접 가꾼 농작물로 담근 김치 판매하여 마련한 선물 기부

 

조선대학교(총장직무대리 김재형) 어린이집(원장 차용심) 아이들이 설 명절을 맞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마련한 선물을 조선대 노인복지센터(센터장 신혜숙)에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번에 전달한 선물은 어린이집 영유아들 130여 명이 지난해 가을과 초겨울에 텃밭에서 직접 키우고 가꾼 배추와 무로 담근 김장김치를 판매하여 모은 돈 110여만 원으로 마련한 소중한 정성이다.

 

130일 오전 1030분에 어린이집 강당에서 조선대 어린이집 및 노인복지센터 관계자, 동구지역 어르신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전달식에서는 어린이집 아이들이 기금을 마련하기까지 과정을 담은 동영상 상영과 아이들이 준비한 축하공연, 선물 전달식 등이 펼쳐졌다.

 

특히 이날 전달식에서는 98세의 신순임 할머니가 참석하여 직접 아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시간도 가졌다.

 

신혜숙 조선대 노인복지센터장은 우리 아이들이 귀한 선물을 주셔서 너무 너무 감사하다며 기탁된 선물은 지역의 할아버지, 할머니 등 소외계층에게 소중한 정성을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조선대 노인복지센터는 이날 참석한 어르신들에게 선물전달과 별도로 식사를 대접했다.

 

한편 조선대 어린이집은 텃밭에서 다양한 농작물을 키워 보는 환경사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아이들이 직접 물도 주고 잡초도 뽑으며 정성스럽게 키워낸 농작물을 수확하여 김장하는 과정을 거치며 먹거리에 대한 소중함과 자연의 고마움도 알게 된다.

 

어린이집 교사는 한 아이가 선생님 농부아저씨가 정말 고생하시는 것 같아요. 음식을 남기지 않고 잘 먹어야겠어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차용심 조선대 어린이집 원장은 배추와 무를 수확하여 어린이집으로 나르는 과정은 아이들에게는 재미있는 놀이와 같았지만 이렇게 수확한 배추와 무가 김치가 되어 판매된 수익금이 불우한 이웃을 돕는다고 설명해주니 더 열심히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차용심 원장은 또 지난해에도 학부모를 대상으로 판매한 수익금을 성금으로 전달한 바 있었는데 이번에는 학부모들의 참여도가 더 높고 적극적이었다고 강조하며 아이들이 직접 키운 농작물로 김치를 만들었다는 점도 있지만, 판매한 수익금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것을 아이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학부모들의 호응이 컸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별첨 : 사진

 

첨부파일

다음글 디자인학과 박사과정 양소영, 2018한국공간디자인학회 정기총회 올해의 우수논문상 수상
이전글 조선대 언어치료학과 ‘제7회 2급 언어재활사’ 국가고시 95.5% 합격률 기록

서브 퀵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