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퀵존 바로가기 사이트이용안내 바로가기

자유마당

"막는 것 산이거든 무느곤 못가랴" 조선대학교의 진취적 기상은 21세기에 더욱 빛납니다

조선대학교

자유마당

글번호
130592109
작성자
류원용
작성일
2019-03-14 00:00:00.0
조회수
319
존경하는 학교법인 민립 조선대학교 총장직무대리님! 존경하는 교수님! 존경하는 총학생회님! 존경하는 교직원님! 존경하...

존경하는 학교법인 민립 조선대학교 총장직무대리님! 교수님! 총학생회님! 교직원님! 총동문회님!

 

 

 

 

 

학교는 위기 상황이고, 대안없이 세월호 가라앉듯 가라앉고 있습니다.

 

 

 

 

 

 

 

 

 

 

 

 

 

 

 

 

 

 

 

학교법인 조선대학교의 구성원중 1人으로서 침묵하기 힘들어 제가 중재안을 생각해 봤습니다.

 

 

 

 

 

대학의 第一 어른의 뜻에 따릅시다.

 

 

 

 

 

 

 

 

 

 

 

 

 

 

 

 

 

 

 

 우리 학교법인 민립 조선대학교의 소재지는 광주광역시입니다.

 

 

 

 

 

 

 

 

그리고 우리 학교 법인 민립조선대학교의 구성원은 광주광역시민입니다.

 

 

 

 

 

 

 

 

마침내 우리 광주광역시의 카에사르는 광주광역시민인 우리가 뽑은 광주광역시장님이십니다.

 

 

 

 

 

 

 

 

 

 

 

 

 

 

 

 

 

 

저를 비롯한 무능한 모든 학교법인 민립 조선대학교의 구성원은 모든 기득권과 의사결정권을 내려놉시다.

 

 

 

 

 

그리고 이시간 이후의 학교법인 민립 조선대학교의 모든  의사결정권은 우리 광주광역시의 카에사르이신 시장님께 넘깁시다.

 

 

 

 

 

 

 

 

 

 

 

 

 

 

 

 

 

 

 

 

 

 

 

 

 

 

 

 

 

 

 

시간이 촉박합니다.

 

 

 

 

 

우리의 운명은 우리 힘으로 스스로 개척하여야하나, 우리는 그런 능력도 자격도 없는 승냥이들임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상황에서 우리의 동아줄이 되주실 분은 오직 광주광역시장님이심을 우리는 파악할 생존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한계를 솔직히 인정하고 우리 광주광역시의 카에사르이신 시장님께 학교 법인 민립 조선대학교의 운명을 맡깁시다.

 

 

 

 

 

그것이 저의 아둔한 생각으로는 가장 지혜롭고 현명한 방식입니다.

 

 

 

 

 

 

 

 

 

 

 

 

 

 

 

 

 

 

 

 

 

 

 

 

 

 

 

 

 

 

 

학교법인 민립 조선대학교 구성원은 스스로 자신을 자정시키지도, 혁신시키지도 자기의 운명 하나 개척하지도 못하는 승냥이들이니 

 

 

 

 

우리 손으로 검증하여 뽑은 카에사르께 우리의 운명을 맡기는 것이 정답입니다.

 

 

 

 

 

 

 

 

 

 

 

 

 

 

 

 

 

 

 

 

 

 

 

 

 

 

 

 

 

 

 

저의 이러한 피를 토하는 건의에 토다는 사람과는 저는 저와의 인연을 끊을 것입니다.

 

 

 

 

 

그러한 자가 있다면 그는 저의 벗도, 저의 교수님도, 저의 선생님도 저의 동문도 아니고 저와는 사람과 지나가는 강아지 한마리의 인연일 뿐이니,

 

 

 

 

저는 그를 발로 차고 이빨로 씹고 다니겠습니다.

 

 

 

 

 

 

 

 

Ps: ~ 잡고, 가보자! 같이 가보자!

 

 

 

 

 

 

 

 

 

 

 

 

 

 

 

 

 

 

 

 

 

 

 

 

 

 

 

 

 

 

 

 

 

 

 학교법인 민립 조선대학교 공과대학 전자공학과 90학번 류원용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다음글 2019 스포츠지도사 필기시험대비 무료강좌 안내
이전글 21세기 인류 Science textbook의 새장을 쓰다. 全文

서브 퀵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