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퀵존 바로가기 사이트이용안내 바로가기

학내명소안내

우리나라 최초의 민립(民立)대학! 세계로 뻗어 나가는 조선대학교

CHOSUN BEST 30

조선대학교 명소 Best 30 ! 설문조사를 통하여 여러분이 직접 뽑은 우리 대학교 명소 안내입니다

  1. 본관1위 본관
  2. 장미원2위 장미원
  3. 중앙도서관3위 중앙도서관
  1. 1위 본관

    본관
    광주에 들어서는 순간 눈에 띄는 본관 건물은 조선대의 랜드마크(land mark)이자 광주의 랜드마크로 손꼽힌다. 무등산 자락에 위치한 순백의 뾰쪽건물인 본관은 길이 375m로 동양에서 가장 긴 건물이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길이가 광주시 동구 서석동 375번지에 위치한 대학의 번지수와 같은 것도 이채롭다. 개교 당시 5개 봉우리 모양으로 건축된 본관 건물은 현재 19개의 봉우리에 건평은 총 1만 3천여평, 길이는 3백 75m, 층고(높이)는 일반 아파트의 2개층 높이인 5m이다. 지상 9층, 지하 2층 11층 건물이며 건축면적 6,585㎡, 연면적 42,605㎡의 철근 콘크리트구조 건물로 어마어마한 규모를 자랑한다.
  2. 2위 장미원

    장미원
    조선대학교 장미원은 2001년 5월 의과대학 동문들을 중심으로 모교와 후배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출발하였다. 선배동문의 기부를 받아 2003년 2월 1차 조성되었고, 광주은행의 기부금과 지역민, 교직원 및 학생의 뜻을 모아 2008년 9월 현재의 장미원으로 확장되었다. 총면적8299㎡ 227종 17,994주의 장미가 식재되어 있는 우리 지역의 명소이자 자랑거리며 장미꽃 한 송이 한송이에는 1946년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7만 2천여 설립동지회원들의 자발적인 출연과 참여로 설립된 조선대학교가 호남 명문 사학으로 성장하도록 기틀을 마련해 주신 지역민에 대한 보은의 뜻이 담겨있다.
  3. 3위 중앙도서관

    중앙도서관
    1950년 개관한 중앙도서관은 건축면적 1,631㎡, 연면적 12,254㎡의 6층 철근 콘크리트구조 건물이다. 현재 열람석 4,360석과 장서 73만여권으로 국내외 학술 연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각종 자료를 최대한으로 수집, 정리하여 언제나 신속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봉사하고 있다.
  4. 4위 1ㆍ8극장

    1ㆍ8극장
    1988년 1월 8일 학내민주화 투쟁을 기념하고 ‘조선대학교 설립동지회’의 정신을 기리기 위해 명명된 1ㆍ8극장은 143.96㎡(43.54평)의 무대 및 연습실을 317.866㎡로 확장하고 최첨단 조명ㆍ영상ㆍ음향 설비를 설치하여 학교의 주요 행사를 치를 수 있도록 시설을 갖췄다. 무대 옆에는 방음벽을 설치하여 소음을 최소화했으며 관람석에 데크를 설치하고 바닥을 우레탄으로 포장했다. 또한 미술대학과 1ㆍ8극장 사이에 조각공원을 조성하고 극장 주변에 나무를 심어 문화가 숨쉬는 휴식 공간으로 조성했다.조선대학교의 각종 학내외 행사가 열리는 1ㆍ8극장은 재건축 공사를 통해 지역의 대표적인 야외극장으로서 공공성을 갖추게 됐다.
  5. 5위 108계단

    108계단
    조선대학교 본관 건물에 걸어 가려면 거쳐야하는 것이 ‘108계단’이다. 본관 건물과 함께 조선대학교의 명물로 꼽히는 ‘108계단’은 조선대학교를 상징하는 공간이라고 할 수있다. 계단에 설치된 동판은 36개이며 조선대학교의 연원이 된 일제 강점기의 ‘조선민립대학설립운동’부터 1946년 8월 조선대학설립동지회 창립 총회, 조선대학교 설립, 종합대학 승격, 학원민주화운동, 1·8항쟁을 거쳐 정이사 출범에 이르기까지 굵직한 역사적 사건에 대한 설명과 관련 이미지를 새겨 조선대학교의 65년 역사를 한 눈에 읽을 수 있다.
  6. 6위 서림정

    서림정
    조선대학교 장미원에 전통 양식으로 건립된‘서림정’은 연면적 25.92㎡,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정자 기둥은 광택이 있고 결이 고우며 세월이 갈수록 아름다운 색깔과 무늬가 발현되는 참죽나무로 했으며 팔작지붕 양식으로 조촐하게 건립됐다. 조선대학교에서는 정자를 기증해준 양 회장에게 ‘서림(瑞林)’이라는 아호를 지어주었으며 정자를 서림정(瑞林亭)으로 명명했다. 서림정 현판은 한국화가 김대원 교수가 글씨를 썼으며 내부에 걸린 서림정기는 백수인 교수가 글을 짓고 동문 서예가 전명옥씨가 글을 새겼다.
  7. 7위 설립기념탑

    설립기념탑
    설립기념탑은 총 1,000평의 부지 위에 탑 기단이 1.8m, 전체 높이 18m이고 탑 전면부에는 대학 설립에 참여한 설립동지회원들의 모습이 조각되어 있다. 이 탑의 건립으로 본 대학교는 10만여 設立同志會員들의 민족자주, 인간중심의 교육이념으로 세워진 대학임을 영원히 새기게 되었다.
  8. 8위 장지연

    장지연
    유독 무더웠던 올 여름의 더위를 시원하게 식혀준 호수와 다리 이름은 공모를 거쳐 청람교(靑藍橋)과 장지연(壯志淵)으로 각각 결정되었다. 오수열 교수(사회과학대학 정치외교학과)가 명명한 장지연은 매우 큰 뜻을 품은 연못이라는 의미이다.
  9. 9위 사회과학대학

    사회과학대학
    우리 대학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건물이 사회과학관이다. 1989년 완공된 이 건물은 사회과학대학, 사범대학이 있다.사범대학 건물답게 아카데믹하고 위엄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지하 1층 지상 5층으로 건축면적 4,061㎡, 연건평 24,425㎡ 철근 콘크리트구조 건물이다. 사회과학대학의 자랑거리라면 야경이 일품이라는 점. 우리 대학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하고 있어 밤하늘의 쏟아지는 별빛과 광주시내의 야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으며 봄에 등꽃이 피면 광주시민들이 즐겨 찾는 명소이기도 하다.
  10. 10위 김동수열사의 추모비

    김동수열사의 추모비
    미대 뒤, 서석홀 앞터 후문 길을 가다보면 '내가 날씨에 따라 변할 사람같소' 라는 글귀가 새겨진 추모비를 볼 수 있다. 조선대학교에서 학원자율화추진위원회 민주투쟁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던 김동수 열사는 1980년 5월 19일 광주민중항쟁이 일어나자 예비검속자로 수배된것으로 판단하여 목포로 피신했다가 5월 21일 계엄군의 학살만행 소식을 듣고 광주로 귀환하여 전남도청항쟁본부에서 시민수습대책위원으로서 활동했다. 5월27일 새벽 4시 30분경 김동수 열사는 계엄군에 의해 전남도청에서 산화되었고 망월동 묘지에 가매장되었다. 1989년 2월 25일 조선대학교에서 명예공학사 학위를 받은 김동수 열사는 현재 국립 5·18 민주묘지에 안장되어 있다.
  1. 11위 이철규 열사 추모비

    이철규 열사 추모비
    체육대 건물 앞 공터 벤치 뒤에 위치하고 있는 이철규 열사의 추모비는 조선대 학우라면 학교를 졸업하기 전, 무심코 지나쳤던 기억이 있을 것이다. 교지 [민주조선]의 편집위원장을 역임했던 이철규열사는 1989년 4월 20일 교지발간과 관련하여 수배조치가 내려졌다. 그리고 5월3일 제4수원지 청암교에서 경찰의 검문을 마지막으로 행방이 묘연해졌고 일주일 후에 참혹한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1989년 11월 4일 사인진상규명투쟁 178일만에 민주 국민장으로 이철규 열사의 장례식을 거행했고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에 안장되있다. 그리고 2004년 5월4일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받았다.
  2. 12위 류재을 열사 추모비

    류재을 열사 추모비
    서석홀과 대학원 앞터에 위치하고 있는 류재을 열사의 추모비. 조선대학교 지방자치제 연구회 분과장을 맡고 있었던 류재을 열사의 손에는 책과 펜이 들려있어야 했지만 열사의 손에는 항상 깃발과 돌멩이가 들려있었다. 류재을 열사는 1997년 3월 20일 시위 도중 20살의 나이로 운명했다. 그리고 5월 23일 65일간의 투쟁 끝에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 안장되었다. 2001년 2월 조선대학교 명예졸업장을 수여했으며 2004년 1월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받았다.
  3. 13위 김학수 열사 추모비

    김학수 열사 추모비
    서석홀과 대학원 앞터에 위치하고 있는 추모비는 김학수 열사의 추모비이다. 민주화투쟁 참여 중 군에 입대한 김학수 열사는 1989년 복학 후 총학생회 예비역 협의회 활동을 했다. 그리고 1990년 5월 18일 10주기 집회에서 과도한 최루탄 흡입으로 쓰러져 입원한 김학수 열사는 6월6일 운명했다.
  4. 14위 미술대학옆 잔디마당 (구)알콜랜드

    미술대학옆 잔디마당 (구)알콜랜드
    2009년에서 2010년정도까지 미술대학옆 잔디마당은 '알콜랜드'라고 불렸다. 지금은 출입이 제한되어 있지만 해가 지면 친구들끼리 신문지를 깔고 둥글게 모여앉아 가운데에 술과 과자를 깔아놓고 알콜랜드 술자리를 즐기는 학생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조선대 학생들 뿐만아니라 다른 학교 학생들도 많이 찾아왔기 때문에 저녁만 되면 잔디밭이 사람으로 빽빽하게 들어찼고 학생들간의 활발한 교류도 많이 이루어졌다.
  5. 15위 학생회관

    학생회관
    본관 남쪽 현관쪽에 자리한 둥근 건물은 학생회관이다. 이곳은 한마디로 학생들의 자치구역이라고 할 수 있다. 조선대는 학생들의 자치활동을 적극 장려하고 있으며 특히 창업동아리를 집중 육성해 벤처창업으로 연결시키고 있다. 이곳에는 총학생회 사무실과 동아리 방, 창업동아리 방이 있어 24시간 활기로 넘친다.
  6. 16위 후문(헌혈의집앞)

    후문(헌혈의집앞)
    아름다운 미술대학 옆에 아담하게 자리한 남을 돕는 따뜻한 마음을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헌혈의 집. 전국 19개 대학헌혈의 집 중 1999년 개소된 14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곳이다. 조선대학교의 만남의 광장을 하나 꼽으라면 헌혈의 집 앞을 뺄 수 없을 것이다. 학기가 시작되면 헌혈의 집 앞은 친구나 선후배를 기다리는 학생들로 붐빈다.
  7. 17위 미술대학&조형광장

    미술대학&조형광장
    후문에서 쭉 들어오면 볼 수 있는 동그란 건물의 미술대학은 1946년 9월 29일 광주야간대학원 개교와 함께 문예학부 예술과가 개강한 것으로 시작되었다. 예술과 디자인의 전문화, 다양화, 정보화에 따른 창조적이며 전문적인 인재 육성을 목표로 삼고 있는 미술대학의 앞에는 넓은 잔디광장이 펼쳐져 있는데 미술대학 학생들이 만든 수준급의 여러가지 조형물을 볼 수있다.
  8. 18위 백학탑

    백학탑
    조선대 U.I(University Identity)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백학탑은 구성원들에게 일체감을 심어주고 자긍심을 고취시켜 지역과 나라, 나아가 세계로 뻗어 가는 조선대학교의 이미지를 형상화하는 심볼로 자리잡고 있다. 대운동장 입구 교차로 앞 잔디밭에 들어선 백학탑은 6M 7.2M 18M 규모로 스텐인리스 스틸, 화강석으로 만들어졌다. 소나무 숲을 배경으로 날아오르는 교조(校鳥) 백학(白鶴)의 이미지를 형상화하기 위하여 기단과 기단 상부의 구(球), 그리고 세 마리의 학을 조형화 했다.
  9. 19위 1ㆍ8항쟁 기념비

    1ㆍ8항쟁 기념비
    1ㆍ8항쟁은 조선대학교 58년의 역사에서 하나의 분수령을 이루는 사건이다. 1987년 가을부터 교수와 학생들에 의해 전개된 학원민주화운동은 교외동문과 학부모의 호응 아래 치열하게 전개되어 1988년 2월 4일 구재단의 이사진 해임과 임시이사의 선임으로 조선대학교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일대 전기를 이룩했다. 1ㆍ8항쟁 기념비로 학원 자주와 박철웅 총장 퇴진을 외치며 118일 간의 장기농성투쟁을 벌였던 1ㆍ8항쟁의 숭고한 정신과 의미를 되새길 수 있다.
  10. 20위 민주화운동 기념탑

    민주화운동 기념탑
    1987년 5월 전국을 뒤흔들었던 민주화운동과 맞물려 조선대학교에서는 제왕적 족벌 경영을 극복하고자 학원 민주화운동이 본격화 되었다. 이때, 학생들은 수업거부와 장기농성 투쟁으로, 교수들은 양심선언으로, 동문들과 시민들은 지지서명 등 정신적ㆍ물질적 후원으로 조선대학교 민주화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였다. 113일간의 장기 농성 투쟁장에 경찰이 강제 진입한 1988년 1월 8일은 민족자주교욱과 인간중심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조선대학교의 새 역사가 전개되는 분수령이 되었다.
  1. 21위 정문조형물

    정문조형물
    이 조형물은 경계를 표시하는 일반적인 형식의 대학정문과 달리 조선대의 방대한 전경을 포용하는 조형물의 개념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수직 평면적 조형 구성의 일반 형태에서 벗어나 수평 공간적 조형으로 구성하여 미래지향적 기상, 학문의 발전, 구성원의 화합, 설립 동기 등의 종합적인 의미를 볼륨 있는 공간 구성에 담아 표출한 작품이다. 전면의 두 개 첨탑은 조선대의 장구한 역사와 미래로 뻗어가는 진취적인 기상을 상징하며 첨탑 윗 부분은 본관건물의 외형적 조형과 조화를 이루게 하여 상징적 의미를 가진다. 네 개의 기둥 윗면에서 합쳐지는 조형물의 의미는 오랜 역사 속에서 조선대학교 여러 구성원들의 화합과 평화를 상징하고 통합적으로 발전해가는 염원을 상징한다.
  2. 22위 경상대학 뒷편 산자락

    경상대학 뒷편 산자락
    가을이면 경상대학 뒤편 산자락에 만개한 구절초가 가을의 향기를 물씬 풍긴다. 키 큰 소나무 아래 잔잔하게 피어난 구절초는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물씬 풍긴다. 지난해 무성했던 시누대와 잡목을 베어내고 조성한 구절초 단지는 올해 면적을 넓혀 총 3만5천 포트를 심었으며 면적을 더 넓힐 예정이다. 구절초단지는 가을이면 볼 수 있다.
  3. 23위 대학원

    대학원
    대학원 건물은 우리 대학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이다. 이 건물에서 조선대가 출발했다. 건축면적 1,286㎡의 2층 목구조 건물이다. 1953년 3월 10일 설립된 대학원은 반 세기의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기반으로 유능한 인재를 길러 국가와 지역사회의 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다. 그 동안 대학원이 배출한 인재는 석사 5,211명, 박사 1,127명, 명예박사 29명으로,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이들의 역량은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4. 24위 대운동장

    대운동장
    조선대학교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는 대운동장은 학생들의 활발한 체육활동을 볼 수 있는 장소이다. 운동장 뒷편에는 커다란 플라타너스 나무들이 늘어서 있고 그 밑에 벤치마다 학생들이 앉아 여유를 즐긴다. 봄이나 가을이면 체육대회를 하는 학생들의 모습과 응원소리로 가득하다.
  5. 25위 체육대학

    체육대학
    1992년 준공한 종합체육관은 지하 2층, 지상 9층에 건축면적 7,814㎡, 연면적 33,869㎡ 규모로 본관에 이어 2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한다. 체육대학은 1950년에 개설된 이래 지역체육발전의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는 산실로 자리해오고 있다. 운동과학전공과 무도전공, 사회체육학전공, 경기지도전공으로 나눠 우수 선수들과 경기 지도자를 양성하고 있다.
  6. 26위 백학학사

    백학학사
    백학학사는 여학생(2인1실 기준 514명), 남학생(2인1실 기준 512명) 합해 1.026명을 수용하며 도서실과 PC방, 체력단련실, 휴게실, TV시청실, 공용세탁실, 학생자치공간실 등 다양한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백학학사의 특징이라면 태양열 에너지를 이용한 자연친화 시스템이라는 점. 광주시의 태양에너지 시범건물로 지정되어 태양광으로 내부 전력을 공급하고 태양열로 급탕 및 샤워시설을 운영하며 심야전기로 난방을 하는 자연형 에너지 공급시스템을 갖췄다.
  7. 27위 글로벌하우스

    글로벌하우스
    글로벌하우스는 효과적인 영어·중국어 몰입교육 환경을 조성하여 창의적이며 국제적 감각을 갖춘 21세기형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된 지역협력생활관이다. 글로벌하우스는 지하 2층 지상 11층 2개동 건물로 지어졌다. 2인1실 480실로 총 956명을 수용한다. 학생들의 규칙적이고 건강한 생활과 건전한 자치활동 및 학습활동을 위한 전용식당과 체력단련실, 독서실과 정보검색실, 휴게실, 그룹스터디실, 편의점 등 각종 편의시설 및 복지시설을 갖췄다.
  8. 28위 국제관

    국제관
    중앙도서관 옆에 자리한 국제관은 말 그대로 세계로 도약하는 조선대학교의 국제 마인드를 키우는 공간이다. 언어교육원의 기능을 확대하여 국제교류 및 언어교육 활성화를 주도하는 국제교류센터 역할을 한다. 2010년 12월 20일 착공하여 1년 8개월 만에 완공된 국제관은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10,397.92㎡(3,145평) 규모로 언어교육원과 민원센터, 보건진료소, 정보전산원이 자리한다.
  9. 29위 솔마루

    솔마루
    중앙도서관 후면에 자리한 레스토랑 솔마루는 지상 2층 지하 1층의 식당 전용 건물이다. 1층은 456석 규모의 학생식당, 2층은 240석 규모의 교직원 식당으로 운영되며 학생식당 입구에는 커피 등 음료 테이크아웃점이 입주했다. 건물 주변에 소나무가 병풍처럼 둘러싸여 있어 교직원 식당에서 보이는 창밖 풍경이 일품이다.
  10. 30위 해오름관

    해오름관
    1,005 석 규모의 대강당을 보유한 해오름관은 입학처와 취업지원본부 특화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서브 퀵존

TOP